송도 6·8공구, 4차 산업혁명 시대 부응 첨단스마트시티로 조성
송도 6·8공구, 4차 산업혁명 시대 부응 첨단스마트시티로 조성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8.06.1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최근 ‘송도 6·8공구 스마트시티 기반시설 구축공사 실시설계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 용역은 내년 3월까지 마무리되고 하반기 착공을 거쳐 오는 2020년까지 기반시설이 구축될 예정이다. 

경제청은 이번 실시설계 용역의 초점을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송도의 미래성장 동력 창출과 도시경쟁력을 강화 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첨단스마트도시로 개발하고 시민의 변화된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며 교통·방범 등 기존 서비스에 더해 ICT(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첨단 스마트 기술적용으로 시민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구축하는데 맞췄다.

또 공공, 기업, 시민 등 다양한 사회 주체가 혁신 주체로 참여한 사용자 주도형 스마트서비스도 적용한다. 

이에 경제청은 도로 표면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교통량 등을 파악하는 기존 루프검지기 방식의 실시간 교통제어 시스템이 도로포장 파손 및 유지관리의 어려움이 있어 이를 보완하는 영상검지기 기반의 디지털 검지방식으로 적용하고, 버스정보 안내 시스템은 고비용·저효율 문제점을 개선한 IFEZ 스마트시티 플랫폼 기반 IFEZ 특화 버스정보시스템을 개발, 6·8공구에 적용해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교통상황관리 CCTV와 관련, 주야간 시간대에 품질 높은 영상을 확보할 수 있는 자동영상감지기술 기반의 실시간 교통상황 정보수집관리를 통해 빅데이터와 연계하고, 사회적 이슈인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미세먼지 측정기와 전광판을 시민들의 생활환경과 밀접한 장소에 설치하고 정확하고 신뢰성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는 시민 체감형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김진용 청장은 “최근 IFEZ는 ‘국가 스마트시티 실증도시’공모 제안서를 제출, 환경·에너지·생활복지 등의 분야에 기술혁신 및 비즈니스 창출을 위한 도시혁신형 실증도시 추진을 준비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첨단 스마트시티로 조성되는 6·8공구에 대한 기반시설 구축이 마무리되면 IFEZ의 글로벌 경쟁력은 한층 더 강화되고 시민들이 체감하는 스마트시티 서비스는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