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자체단체장 선거…민주 10곳 싹쓸이 vs 한국 7+α
인천 지자체단체장 선거…민주 10곳 싹쓸이 vs 한국 7+α
  • 양고만 기자
  • 승인 2018.06.0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고만기자] 인천 10개 군·구에서 열리는 기초단체장 선거의 표심 향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는 자유한국당이 6곳, 더불어민주당이 3곳, 강화군에서는 무소속이 승리했지만, 이번에는 전세가 역전되는 양상이다.

더민주당 인천시당은 인천 10개 군·구 중 8곳을 우세지역으로, 강화군과 옹진군을 경합지역으로 분류했다 .

당내에서는 한국당을 압도하는 당 지지도를 발판으로 강화·옹진에서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며 내심 10개 선거구 ‘싹쓸이’도 기대하는 분위기다.

더민주당 인천시당 관계자는 “농촌인 강화군과 어촌인 옹진군이 보수 강세 지역으로 여겨져 왔지만, 선거운동을 할수록 현장 민심이 과거와는 다르다는 점을 느끼고 있다”며 “인천에서 10개 선거구 전체 석권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반면, 한국당 인천시당은 2014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6곳에서 수성(守城)에 성공하고, 강화군까지 합쳐 총 7곳에서 승리를 거두겠다는 목표로 선거에 임하고 있다.

한국당 인천시당 관계자는 “우리 당 소속의 현직 구청장들이 4년간 이뤄낸 성과, 그리고 지역 발전을 이어가겠다는 후보들의 진정성이 유권자의 강력한 지지로 이어지고 있는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인천 10개 선거구 중 중구·남구·연수구·남동구·서구 등 5곳에 구청장 후보를 낸 바른미래당은 후보를 낸 지역에서 전력투구하겠다는 의지다. .

이수봉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공동위원장은 “후보를 낸 지역은 모두 우리 당에 전략적 의미가 있는 곳”이라며 “어느 한 곳 소홀히 할 수 없기 때문에 전력을 다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구와 남동구 2곳에 후보를 낸 정의당도 이정미 당 대표가 인천에서 수시로 지원 유세활동을 벌이는 등 인천 구청장 후보에게 지원을 강화하며 당선 고지를 노리고 있다.
사전투표를 앞두고, 일선 현장의 선거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