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의료코디네이터 사업 본격 추진
인천시, 의료코디네이터 사업 본격 추진
  • 이임선 기자
  • 승인 2018.06.06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이임선기자] 인천시가 ‘외국인 환자 1만6천 명 유치, 전국 3위’ 목표 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한다. 

시와 인천관광공사는 올해 다문화여성을 의료코디네이터(의료관광 통역사)로 양성하고 지역 의료기관에 통역사를 파견하는 ‘의료코디네이터 양성 및 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의료코디네이터 지원 희망 병원은 오는 7일부터 ‘인천의료관광정보시스템(MTIS)’에 서비스 이용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인건비의 일부를 시가 부담한다.

현재 인천의 외국인환자 유치 등록 의료기관 63개소 중 17개소만 의료코디네이터가 상주하고 있다.

또 시는 다양한 언어권별 통역사 양성과 인천의 결혼이민자들의 전문적인 역할 증대를 위해 이들을 의료코디네이터로 신규 양성하는 사업도 펼친다.

김혜경 시 보건정책과장은 “더 많은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해 그 나라의 언어와 문화까지 이해하는 전문 의료관광 통역사를 병원에 연계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외국인 의료관광객 수 전국 4위를 한 인천시는 1만4천50여 명의 환자를 유치함으로써 전국에서 유일하게 전년 대비(2016년 1만2천900여 명) 두 자리수 이상(12.2%) 성장시켰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