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부채제로도시, 복지제1도시’ 재선 출사표
유정복 인천시장, ‘부채제로도시, 복지제1도시’ 재선 출사표
  • 양고만 기자
  • 승인 2018.05.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고만기자] 유정복(60) 시장이 재선 도전을 위한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6.13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유 시장은 15일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 잘하는 시장 유정복’이 인천의 꿈을 멋지게 바로 세우겠다”며 인천시장 출마를 공식화했다. 

유 후보는 지난 4년 간의 시정을 돌아보며 “시민과 함께 3조7천억 원 부채 감축, 인천발 KTX 2021년 개통, 경인고속도로 일반도로 전환, 수도권매립지 문제 해결, 전국 최초로 어린이에서 고교생까지 무상급식 시행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각고의 노력을 통해 겨우 희망의 단초를 찾은 인천시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미래 중심도시로 재도약해 나갈 것인지 과거로 회귀할 것인지 결정해야 할 전환점에 서 있다”며 인천의 도약을 위한 5가지 시정목표를 제시했다. 

이날 제시한 5가지 시정 목표는 ▲부채제로도시 ▲복지제1도시 ▲녹색교통도시 ▲경제활력도시 ▲해양1등도시 등이다. 

유 후보는 앞으로 각 분야 세부공약들은 선거 운동기간 순차적으로 발표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유 후보는 “인천시 행정은 대통령이나 정당 대표가 하는 것이 아니다”며 “인천시장은 중앙정치의 논리가 아닌 오로지 지역과 시민만을 생각하며 일해야 한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유 후보는 이날 보훈단체, 노동조합,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만나는 등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청취하며 재선을 향한 선거운동을 본격 시작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