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 추진
강화군,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 추진
  • 김향훈 기자
  • 승인 2020.03.2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
인천 강화군.

[한국뉴스=김향훈기자] 인천 강화군은 여성농업인의 복지 혜택 확대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여성농업인의 문화·복지 향상을 위해 자기부담금 4만 원을 포함해 연간 20만 원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선불형 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카드는 영화관, 서점, 스포츠센터, 안경점, 미용원 등 다양한 복지·문화 분야에서 바우처 카드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지역 거주 만 20세 이상 만 75세 미만의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전업 여성농업인으로 내달 10일까지 읍·면사무소로 신청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지역 여성농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애쓰고 있는 여성농업인의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