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코로나19 피해 상가 임대료 최대 150만원 지원
강화군, 코로나19 피해 상가 임대료 최대 150만원 지원
  • 김향훈 기자
  • 승인 2020.03.25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
인천 강화군.

[한국뉴스=김향훈기자] 인천 강화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점포 임대료를 최대 150만원까지 지원할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앞서 군은 앞서 강화군의회 임시회를 통해 ‘강화군 소상공인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제1차 추가경정예산에 사업비 20억원을 반영했다.
 
개정안에는 감염병으로 인해 피해를 본 상시근로자 5명 미만의 사업체에 월 점포 임대료의 50% 이내, 월 최대 50만원을 최장 3개월까지 지원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군은 이 조례 개정안이 공포되는 다음달 6일부터 점포 임대료 지원금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