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신도 평화도로, 본격 착수
영종~신도 평화도로, 본격 착수
  • 윤인섭 기자
  • 승인 2020.03.0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인천시가 ‘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 행정안정부와 협의를 마치고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간다. 

시는 이번 도로 건설사업을 설계·시공 일괄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4월 중으로 입찰공고를 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앞서 행안부가 계획했던 ‘서해 남북평화 연도교 구축’ 1단계 구간인 영종~신도 평화도로가 작년 1월 국비지원 재정사업으로 변경됐으며, 2019년도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계획에 따라 예타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그 동안 시는 정부화 협의를 거쳐 지난 2월 28일 국비 정액 지원사업 추진을 최종 협의를 완료하며, 총사업비 1천249억원(국비 764억, 시비 485억)으로 확정했다. 

시는 ‘영종~신도 평화도로를 턴키방식으오 시행해 최대 1년의 공기를 단축할 계획으로 금년 하반기까지(11~12월) 시공사를 선정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공사를 착공,  오는 2025년 12월까지 차질 없이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최태안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영종~신도 평화도로는 영종~강화~개성·해주를 잇는 남북평화도로 1단계 선도사업”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인천과 북한간 물류 이동의 시작점이 될 전망이고, 옹진군 북도면 2천여명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 해결로 이동권 보장과 삶의 질이 크게 향상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2단계 신도~강화(L=11.1㎞) 구간도 국토교통부 국가도로망계획에 반영해 국가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