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의원, 미추홀을 컷오프에 무소속 출마 선언 
윤상현 의원, 미추홀을 컷오프에 무소속 출마 선언 
  • 양다겸 기자
  • 승인 2020.03.0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현 의원.
윤상현 의원.

[한국뉴스=양다겸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지난28일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의원과 미추홀을에 안상수 의원 등 인천·경기 지역구 후보의 공천을 확정했다.

인천 연수을 현역인 민경욱 의원과 문병호 전 의원은 공천배제됐다. 

김형오 공천위원장은 이날 오후 공관위 회의 중 전 의원과 안 의원을 우선추천한다고 발표했다. 

이 밖에 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군에 배준영, 계양을에 윤형선을 단수추천했다. 연수을에는 민현주 전 의원을 단수 추천해, 이곳 현역 의원인 민경욱 의원은 컷오프됐다. 

또, 공관위는 안상수 의원(인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 3선)을 인천 미추홀구을 지역구로 이동 배치했다. 

윤상현 의원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미래도 없고 통합도 없는 선택을 했다"며 미추홀을 공천 결과에 항의하고,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다.

윤 의원은 "당심보다 더 중요한 것이 민심"이라며 "당무감사 결과나 여론조사 결과에 이런 노력에 대한 주민들의 평가가 고스란히 들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윤상현을 희생양으로 삼아 선거를 치르겠다는 선거 공학적 이유로 윤상현을 공천 배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4년 전에도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해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며 "다시 미추홀 주민만 믿고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미추홀에 온 이후로 다른 지역을 왔다갔다 하지 않았다. 제가 살 곳도 이곳이고 죽을 곳도 이곳"이라고 덧 붙였다.

한편, 연수갑은 김진용 전 인천경제청장과 제갈원영 전 인천시의회 의장, 정승연 인하대 경영대학 교수가 경쟁한다.

부평갑은 유제홍 대한민국 젊은보수 대표, 정유섭 의원이 경선을 치른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