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천부평갑, 경선룰 놓고 갈등 심화 
민주당 인천부평갑, 경선룰 놓고 갈등 심화 
  • 양다겸 기자
  • 승인 2020.02.2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인천부평갑 예비후보 홍미영(좌), 이성만(우)
민주당 인천부평갑 예비후보 홍미영(좌), 이성만(우)

[한국뉴스=양다겸기자]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부평갑 선거구 후보공천 과정에서 전략후보로 결정된 홍미영·이성만 두 예비후보와 지지자들이 경선룰에 대해 극한 갈등을 보이고 있어, 공천후보가 최종 결정돼도 파열음이 나올 수 있다는 정가의 관측이 나왔다.    

부평갑의 경선은 민주당 공천재심위가 지난 26일 공천관리위원회의 당초 홍미영 예비후보의 단수공천 결론을 뒤집고, 이성만 예비후보와 맞붙는 전략선거구로 지정했다. 

이 과정에서 최고위원회는 “부평갑은 양 후보간 격차가 크지 않아 재심을 할 만한 사유가 있다는 재심임의 판단에 최고위에서 인용했다”며 “이 지역을 전략선거구로 지정하고,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경선룰에 대해 최고위에 보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전략공천위는 공천후보 선정을 기존 권리당원 50%와 비당원 50%를 반영하던 기본 룰에서 비당원의 비율을 더 높이는 방식을 검토하는 중이다.

부평갑은 공천과정에서 당원명부 과다 불법조회로 문제가 불거져 권리당원 투표시 왜곡될 우려가 높다는 이유가 적용됐기 때문이다. 

홍미영 예비후보측은 100% 국민경선제를 요구할 것으로 보이며, 이성만 예비후보측은 권리당원 비중을 강조하며 입장 차이를 극명하게 드러났다. . 

이성만 예비후보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두 예비후보 간 경선 룰을 결정한 것은 환영하지만, 왜 부평갑 지역을 전략선거구로 선정해 이상한 경선방식으로 바꾸려 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전에 페널티에 대한 공지가 없었던 당원명부 조회 열람에 관해 공천심사 15% 감점이라는 불이익을 가지고 경선에 임하고 있다”며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시스템을 바꾸면서까지 무리한 경선을 진행한다면 더 이상 당을 신뢰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여기에 이성만 후보를 지지하는 당원들도 지난 22일과 26일에 항의 방문하며 “50% 경선룰 외에 다른 룰을 적용하면 집당 탈당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 홍미영 예비후보도 같은 날 입장문을 발표하고 “공관위의 결정에 절차적 하자 또는 후보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발견된 바가 없었음에도 공관위의 결정이 번복된 것은 당의 신뢰를 훼손하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최소한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기존 경선방식과 다른 완전국민경선제가 제안됐고, 구체적인 계획은 전략공천위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이번 결정에 일단 수긍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번 경선에서 홍미영 예비후보는 여성 몫 10% 가산점이 있는 반면, 이성만 예비후보는 공천신청과정에서 권리당원 과다조회로 경선시 15% 감점을 받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