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코로나19' 방역 확대...취약·위험지역 전담반 운영
서구, '코로나19' 방역 확대...취약·위험지역 전담반 운영
  • 박평순 기자
  • 승인 2020.02.26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인천 서구.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인천 서구는 코로나19가 ‘심각’ 단계 격상에 따른 전방위 방역을 확대하고 특별전담반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앞서, 서구보건소는 지난 24일부터 감염병 관리체계를 개편하고 방역반도 2개반에서 3개반으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또 보건소를 중심으로 22개 각 동별로 자율방역반을 동력분무기(20L) 및 살균제를 사용해 취약지역이나 민원 발생지역에 대한 분무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종교시설이나 다중이용시설 등 취약지에서 스스로 방역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방역물품을 배부했다.

특히, 출·퇴근 시 이용하는 지하철에 대한 방역도 하루 2회 확대 실시하고 있으며, 검암역, 청라국제도시역, 가정(루원시티)역, 서구청역, 검단사거리역 등 17곳을 포함해 모두 19곳의 승강장과 대합실 등도 방역을 확대했다.

이재현 구청장은 “현재까지 서구지역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만반의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전방위로 방역을 확대하고 있으니 구민 여러분은 안심하고 개인위생에 만전을 기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