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지역 어린이집 전면 ‘휴원’...군, 긴급 보육 지원책 강구
강화지역 어린이집 전면 ‘휴원’...군, 긴급 보육 지원책 강구
  • 김향훈 기자
  • 승인 2020.02.26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강화군.

[한국뉴스=김향훈기자] 인천 강화군은 26일부터 내달 8일까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 지역 어린이집과 도담도담 장난감월드(누리아리점) 휴원을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휴원 결정은 현재까지 강화지역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지만, 인근 지자체 확진자 발생에 따른 선제적 예방조치로 지역 어린이집 14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군은 맞벌이 가구 등 가정양육이 어려운 가정을 위해서는 학부모가 원하는 경우 보육교직원의 당번제 긴급보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휴원기간 중에는 어린이집에 대한 자체 방역과 시설을 보완해 안전한 어린이집 환경을 조성하도록 하고, 향후 코로나19 확산 등의 상황을 지켜본 뒤 휴원기간 연장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어린이집 휴원으로 인해 학부모들의 어려움이 크겠지만 국가적 위기인 만큼 차분하게 대처해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 바란다”며 “군은 코로나19 장기화레 대비해 보육지원책을 강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