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유정복 전 시장, 인천 남동갑 출마 선언
미래통합당 유정복 전 시장, 인천 남동갑 출마 선언
  • 박평순 기자
  • 승인 2020.02.2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유정복(남동갑) 후보.
미래통합당 유정복(남동갑) 후보.

[한국뉴스=박평순기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인천 남동갑 출마를 확정했다.

인천 남동갑은 2018년 인천시장 선거에서 유 전 시장에게 패배를 안긴 박남춘 현 인천시장의 정치적 고향이다.

유 전 시장에게는 이번 선거가 박 시장에게 간접적인 설욕의 기회로 성공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 전 시장은 20일 미래통합당 인천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동갑에서 인천 총선 승리를 견인해 달라는 당의 요청을 기꺼이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그는 인천 어느 선거구에서 출마할지 고민하다가 지난 6일 미추홀갑 출마를 선언했다.

통합당 입장에서는 유 전 시장이 4년간 시장직을 역임하면서 인지도를 끌어올렸기 때문에 험지로 꼽히는 남동갑에서도 승산이 있다고 판단했다.

유 전 시장은 2014년 인천시장 선거 출마 이후 지금까지 남동구 논현동에 살고 있고, 인천시도 남동갑 선거구 안에 있기 때문이다.

유 전 시장은 2년 전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국토교통부 차관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과 선거를 치르게 될 전망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유 전 시장이 이번 선거에서 승리한다면 화려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것”이라며 “동시에 지난 지방선거에서 박남춘 시장에게 당한 패배를 간접적으로 설욕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