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中企협동조합·중소기업·소상공인 중심 플랫폼경제 필요하다
인천 中企협동조합·중소기업·소상공인 중심 플랫폼경제 필요하다
  • 김향훈 기자
  • 승인 2020.02.1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향훈기자]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는 12일 4.15 총선을 앞두고 인천시와 정치권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인천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이번에 제안된 정책의 핵심은 역동적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시민과 청년을 중심으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중소기업협동조합 중심의 플랫폼경제가 준비돼야 한다’로 요약된다. 

이번 정책과제는 ▲중소기업협동조합 육성 ▲인천 중소기업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에너지, 드론 등 신산업 육성 ▲중소기업협동조합 보육센터 및 자금 지원 등 11건의 핵심과제와 ▲지

속성장(플랫폼 구축) ▲경영안정(자금·소상공인) ▲규제완화(세제·인력) ▲제도개선(판로·인프라) 등 4개 분야, 총 30건의 일반과제로 구성됐다. 

먼저 ‘지속성장’을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지원예산 협조 ▲노란우산 희망장려금 지원 ▲지역협업 활성화센터 설립 및 운영 등을 해야한다.  

‘경영안정’을 위해서는 ▲공제사업기금 이차보전 지원 ▲중소기업 PL보험 가입지원 ▲국세 수납 시 영세자영업자 카드수수료 우대 등이 필요하다. 
‘규제완화’ 과제로는 ▲자원순환특화단지 취·등록세 이중과세 면제 ▲국세청-지자체 간 중복세무조사 방지 ▲5인 미만 기업에 청년고용 지원확대 ▲수산물유통업분야에 외국인 고용허가 등을

제시했다.   
마지막 ‘제도개선’에는 ▲기업현장 지원 인천시 공무원 파견 ▲중소기업 우수제품 성능인증 구매 확대 ▲지역제한 입찰을 통한 중소기업 판로 지원 ▲MAS제품 구입시 지역생산 중소기업제품 우선 구매 등을 시와 정치권이 풀어야할 총선과제에 포함시켰다.  

오중석 인천중소기업회장은 “미·중 무역분쟁과 중동·북한 등 지정학적 리스크, 신종코로나 감염병 확산에 따라 경기가 위축돼 특히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경제적 타격이 심각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고 빠른 회복을 위해 신속한 대응과 제21대 국회의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인천지역 지원정책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