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 오는 2024년까지 '미세먼지' 집중 관리한다.
계양구, 오는 2024년까지 '미세먼지' 집중 관리한다.
  • 문병학 기자
  • 승인 2020.02.08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계양구청.
인천 계양구.

[한국뉴스=문병학기자] 인천 계양구는 미세먼지 예방 및 저감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오는 2024년까지 미세먼지 불법 배출원 감시단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종합계획은 ‘맑은 하늘, 안전하고 쾌적한 계양구’를 비전으로 미세먼지 발생량 저감과 더불어 구민 건강보호를 위해 수립됐다.

구는 먼저, 오는 2024년까지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의 연간 평균농도를 각각 33㎍/㎥, 18㎍/㎥까지 저감하는 것을 목표로 배출원별 저감조치, 미세먼지 저감 인프라 구축과 취약계층에 대한 집중 관리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농도 미세먼지 재난대응을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비상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예정이다

주요 저감계획은 ▲미세먼지 불법 배출원 감시단 운영 ▲도로살수 확대 운영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설치 지원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및 자동차 배출가스 단속 강화 ▲미세먼지 저감 숲 가꾸기 등을 추진하고, 보호예방 사업으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및 쉼터 지정·운영 ▲취약계층 이용시설 실내공기질 개선과 공기청정기 보급 ▲저소득층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등을 추진한다.

구 관계자는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구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안전하고 쾌적한 구를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