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250억원 지원
인천시,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250억원 지원
  • 양다겸 기자
  • 승인 2020.02.0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자금지원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인천신용보증재단은 7일 부터 총 250억원 규모의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신종코로나 사태로 직간접적 피해가 예상되는 음식업·숙박업·도소매업 등이며 업체당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취급 금융기관은 인천시·인천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체결한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은행이며 인천시가 1.5%의 이자 차액을 보전해 준다.

이 경우 해당 대출을 신청한 소상공인은 연리 1%대 저금리 자금을 쓸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신용등급에 제한 없이 저신용자(6~10등급)까지 보증 지원을 확대하고, 만기가 도래하는 소상공인도 대출 잔액 상환 없이 전화 신청으로 1년 단위 연장처리가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늘리고 서민경제 회복을 위해 현장과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신종코로나 자금 지원과 관련한 상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icsinbo.or.kr)를 확인하거나 전화(☎ 1577-3790)로 문의할 수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