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지난해 중고차 42만대 수출…역대 최대                                 
인천항 지난해 중고차 42만대 수출…역대 최대                                 
  • 윤인섭 기자
  • 승인 2020.02.04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한국뉴스=윤인섭기자] 국내 중고차 수출 물량의 90%가량을 처리하는 인천항이 지난해 역대 최대 중고차 수출 기록을 경신했다.

4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항에서는 모두 41만9천586대의 중고차를 수출했다. 이는 2018년 31만6천318대보다 32.6% 증가한 것이다.

그동안 인천항에서 중고차 수출량이 가장 많았던 해는 2012년의 33만대였다.

지난해 전국 중고차 수출량은 총 46만8천대로 집계됐다.

업계에서는 인천항의 최대 중고차 수출국인 리비아의 통화 디나르가 지난해 평가절상되면서 현지 중고차 바이어들의 구매력이 높아져 수출량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인천항의 주요 중고차 수출국인 요르단 등 중동 지역 경기가 안정적으로  유지된 점도 수출 증가 요인으로 꼽혔다.

인천항만공사는 오는 2025년까지 남항 인근 역무선 배후부지에 39만6천㎡ 규모의 중고차 물류클러스터인 '스마트 오토밸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자동차 판매·물류와 관련한 경매장, 검사장, 세차장, 부품판매장은  물론 수변 공간을 갖춰 관광자원으로 만들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