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남동산단에 근로자 위한 '전용주차구역' 조성 
인천남동산단에 근로자 위한 '전용주차구역' 조성 
  • 양다겸 기자
  • 승인 2020.02.0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 남동구는 올해 하반기부터 남동국가산업단지내 근로자를 위한 ‘노상주차장 전용주차구획’을 지정·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주차구역 지정은 ‘거주자 우선 주차제’와 유사한 개념으로, 이면도로 등의 노상주차구획에 구역과 번호 등을 설정한 뒤 사용료를 받고 주차권을 부여하는 제도다.  

구는 현재 전용주차구획 사업 추진을 위한 남동산단 전용주차구획 시범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시행 중이다.

현재 남동산단은 산단 조성 당시보다 기업수가 2배 증가하며 근로자수도 급격히 늘었다.

이에 따른 통행차량도 증가하면서 남동산단 전지역이 심각한 주차난을 겪고 있다.

구는 이번 남동산단 전용주차구획 시범사업을 통해 근로자들을 위한 주차 공간을 마련해 주차문제가 상당부분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해당구역에 대해 과태료 부과나 차량견인도 가능하게 돼 원활한 주차질서 확립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강호 구청장은 “이번 시범사업으로 그 동안 고질적인 남동산단의 주차난을 상당부분 해소할 것”이라며, 근로자는 물론 입주업체들의 불편도 함께 해소 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