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대 한국예총 가수협회 윤천금씨 회장 당선
제21대 한국예총 가수협회 윤천금씨 회장 당선
  • 윤인섭 기자
  • 승인 2020.02.0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윤인섭기자] 60년 전통의 (사)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약속’, ‘천사 같은 아내’, ‘님바라기’ 등으로 사랑받고 있는 가수 윤천금이 당선 확정됐다고 1일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에 회원이 활동 중인 가수협회는 현인, 고운봉, 최희준, 박일남, 남일해, 남진 등 유명가수들이 회장직을 거쳐 갔으며 지금도 가수들의 친목 도모 및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가고 있는 단체이다.

윤천금 신임회장은 1980년 제1회 TBC신인가요제 금상을 장욱조의 ‘그 한마디만’으로 수상하면서 본격 가요계에 두각을 나타낸 이후 오랜 방송 활동을 거쳐 ‘천사 같은 아내’, ‘연가’, ‘님바라기’까지 사랑받으며 확고한 가요계의 중견 가수로 자리 잡았으며 WBS 원음방송, TBN 강원교통방송 등에서 MC 활동을 한 바 있다.

윤천금 회장은 “회원들의 복지에 중점을 두고 권익 보호 및 방송 출연료 현실화 다양한 홍보 기회 부여에 집중하여 많은 혜택을 함께 나누는 단체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