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주민 중심 도시재생 해법 모색 위해....싱가포르.대만 해외시찰
서구, 주민 중심 도시재생 해법 모색 위해....싱가포르.대만 해외시찰
  • 윤인섭 기자
  • 승인 2020.01.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인천 서구.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인천 서구는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 7일간 친환경정책과 도시재생사업 우수사례로 주목 받는 싱가포르와 대만을 시찰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해외시찰은 스마트에코시티의 보다 빠른 정착과 발전 그리고 주민 중심의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 해법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진행됐다.

그간 구는 수도권매립지 등 주민기피시설을 포함해 수많은 공장이 주거지역을 둘러싸고 있어 환경적 가치 실현이 무엇보다 시급했다.

싱가포르와 대만은 세계 스마트에코시티 정책의 롤모델로 손 꼽힌다.

싱가포르는 국가정원도시를 선포하며 50년 이상 장기적인 친환경 도시계획 플랜을 시행하고 있다.

대만은 높은 문화 수준을 바탕으로 건립된 세계 9대 랜드마크인 국립가극원이 위치해있다.

이울러 원도심 지역의 오래된 공장과 빈집을 리모델링해 상업 및 젊음의 거리로 탈바꿈시켜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 중이다. 

이번 해외시찰 주요 일정은 대만국립교통대학교 및 싱가폴국립기술디자인대학과의 업무협약(MOU) 체결이 예정돼 있다.

또 스마트에코시티의 대표 사례로 거론되는 대만타이중서구청과 아우어 템피니스 허브(Our Tampiness Hub) 등을 방문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재현 구청장은 “이번 해외시찰을 통해 친환경 건축 가이드라인을 선진국형으로 보완하겠다”며 “서구만의 친환경 정책인 스마트에코시티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는 소중한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