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노동청, 인천 체불임금 급증…지난해 889억원 규모
중부노동청, 인천 체불임금 급증…지난해 889억원 규모
  • 양다겸 기자
  • 승인 2020.01.1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고용노동청 인천고용복지+센터.
중부고용노동청 인천고용복지+센터.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지난해 인천 지역의 체불임금 규모가 최근 5년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지역에서 발생한 체불임금 액수는 모두 889억원에 달한다.

이 집계 결과는 지난 2015년부터 역대 체불임금 규모를 봤을 때 가장 높은 수치다.

인천 지역 체불임금 규모는 2015년 688억원에서 2016년 760억원으로 늘었다가 2017년 686억원으로 다시 소폭 감소했다.

하지만, 이후 2018년 802억원, 2019년 889억원으로 급격하게 오르며 4년 새 200억원 넘게 증가했다.

강화군·계양구·부평구·서구를 포함한 인천 북부 지역의 체불 임금 액수가 지난해 기준 3천600억원에 육박해 비중이 컸다.

체불 임금 관련 신고 건수는 2015년 1만2천400건, 2016년 1만3천178건, 2017년 1만2천538건, 2018년 1만2천881건, 2019년 1만3천151건으로 매년 비슷한 수치를 유지했다.

중부노동청은 제조업을 비롯해 전반적인 경기 둔화로 체불임금 규모도 덩달아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중부노동청 관계자는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과 공사 현장에서 임금 체불이 가장 많다"며 "예전과 달리 인터넷으로 편리하게 임금 체불 신고를 할 수 있게 된 것도 액수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중부노동청은 설 명절을 앞두고 이달 31일까지 임금 체불을 예방하기 위한 집중 지도에 나설 방침이다.

6개월 이상 영업한 사업장에서 임금이 밀렸을 때는 관련 확인서를 근로자에게  바로 발급해 명절 전에 체당금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