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크루즈터미널 올해도 개점휴업 우려
인천 크루즈터미널 올해도 개점휴업 우려
  • 양다겸 기자
  • 승인 2020.01.0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한국뉴스=양다겸기자] 1천억원 이상을 투입해 건설한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개점휴업 상태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우려된다.
 
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에 기항할 예정인 크루즈는 3월 4척, 4월 3척, 5월 1척, 7월 1척, 10월 2척, 11월 2척 등 총 13척에 불과하다.

지난해 기항한 크루즈가 10척에 그친 점을 고려하면 올해는 인천항 크루즈 유치 실적에서 최악의 해로 기록될 가능성도 있다.

인천에 입항한 크루즈는 2016년 62척에 달했지만, 2017년 한중 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이 불거진 이후 중국발 크루즈의 인천 기항이 끊기면서 2017년 17척, 2018년 10척, 지난해 10척으로 줄었다.

이런 상황에서 해양수산부와 인천항만공사는 국비 356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천186억원을 들여 지난해 4월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을 개장했다.

터미널은 크루즈가 입항하는 날만 문을 열고 다른 날은 활용하지 않는 탓에 지난해 7∼8월에는 대합실과 입국장 주변 천장에 결로 현상과 곰팡이가 피는 등의 피해를 봤다.

인천항만공사는 중국 당국의 한한령(限韓令)이 해제되기만을 기다리며 다른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중국의 크루즈 관광업계는 한한령이 풀리면 예전처럼 중국∼일본 크루즈의 중간 기착지로 인천을 찾을 계획을 갖고 있어 현지 정책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크루즈가 입항하지 않는 날 폐쇄되는 크루즈터미널은 인근의 등대와 연계해 관광 플랫폼으로 활용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민간사업자를 공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