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역사자료관 폐쇄 후 민간위탁에 시민사회 반발
인천역사자료관 폐쇄 후 민간위탁에 시민사회 반발
  • 안제근 기자
  • 승인 2020.01.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가 시사(市史) 편찬·발간 및 사료 조사연구를 진행하는 ‘인천역사자료관’(구 시장 관사 고택)을 폐쇄 후 민간에 위탁하겠다는 입장이 알려지자 시민사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경실련 등 9개의 시민사회단체들은 7일 ‘시민사회와 소통없이 ‘몰열사적 밀실행정 펴는 박남춘 시장을 규탄한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공동성명서에 따르면, 당초시장 관사 고택은  2001년 10월 최기선 전 시장이 관사를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며 역사자료관으로 꾸며서 개방한 시설로  전국 최초의 사례다.

이때부터 시사 편찬을 맡은 전문위원이 운영을 맡아왔고, 역사자료관은 인천 역사의 산실 역할을 수행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시는 시장 관사 고택을 외국 관광객의 게스트하우스로 활용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지역 역사를 천대하는 몰역사적 밀실행정이라고 지탄받았다.

인천 근대역사 연구의 산파역할을 했던 인천시사편찬위원회 기능을 대신해온 역사자료관이 대안도 없이 내쫓길 위기에 놓이자 비난이 쇄도했던 것이다.

시는 “역사자료관 같은 귀중한 문화공간이 가급적 개항장 유적지를 떠나지 않도록 대안공간을 물색해 조성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시의 폐쇄 방침은 지난해 새로 구성됐던 시사편찬위원회와도 협의하지 않고 일방적인 결정을 내리며 재차 문제가 촉발했다.

인천경실련 등은 “시장 관사 고택은  당시 시민적 합의에 의해 역사자료관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어서 이전한다면 상응하는 공개적 토론을 통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역사자료관이 그동안 일궈온 시민강좌 등을 ‘인천역사달력 오류사건’으로 고증 방기와 혈세방비의 책임이 있는 인천역사문화센터에 맡기겠다는 것은 후안무치가 따로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시는 역사자료관 폐쇄, 근대문화유산 위탁의 적정성 등을 전면 재검토하고 그 책임을 물어 관련자 경질을 촉구한다”고 마무리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