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밀수, 해경청 개청 이래 최대 기록…작년 4천200억대 적발
해상밀수, 해경청 개청 이래 최대 기록…작년 4천200억대 적발
  • 양다겸 기자
  • 승인 2020.01.0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지난해 적발된 해상 밀수범죄 규모가 4천200억원대에 달해 1996년 해양경찰청이 개청한 이래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6일 해경에 따르면, 지난해 모두 88건의 해상 밀수사건을 적발해 3명을 구속하고 7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이 밀수입한 물품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시세 기준으로 모두 4천200억원에 달한다.

이는 해경청이 1996년 8월 해양수산부 외청으로 승격한 뒤 경찰청으로부터 독립한 이래 최대 규모다.

품목별로 보면 의약품류가 39건으로 가장 많았고, 농·축산물류 22건, 담배류 15건, 위조명품 등 잡화류 6건, 식품류 3건, 마약류 1건 등의 순이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마약류가 3천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위조명품 등  잡화류 743억원, 의약품류 403억원, 담배류 52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해경은 지난해 해상 밀수사건 규모가 커진 것은 밀수에 성공하면 고수익을 보장받는 의약품이나 위조명품의 불법 유통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8월 충남 태안항으로 입항하려던 대형 화물선에서 사상 최대치인 밀수 코카인 100㎏이 적발된 영향도 컸다.

당시 해경에 압수된 코카인 100㎏은 33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시가 3천억원 상당이었다.

앞서 지난해 4월에는 시가 318억원대 중국산 가짜 성 기능 치료제 212만정을 인천항으로 몰래 들여와 국내에 유통한 밀수 조직이 해경에 붙잡히기도 했다.

해경 관계자는 “공정한 시장질서를 무너뜨리는 밀수 범죄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단속해 엄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