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조 집행부 교체…새해엔 노사갈등 풀릴까
한국GM 노조 집행부 교체…새해엔 노사갈등 풀릴까
  • 윤인섭 기자
  • 승인 2020.01.0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지부 노동조합 (사진출처=연합뉴스)
한국지엠지부 노동조합 (사진출처=연합뉴스)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지난해 임금협상 단체교섭 과정에서 전면 파업을 하는 등 사용자 측과 갈등을 빚었던 한국지엠 노조가 집행부를 교체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5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조 제26대 집행부는 지난달 업무 인수 절차를 마치고 이달 2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앞서, 한국지엠지엠 노조는 제26대 노조 지부장과 임원 선거를 하고 김성갑 신임 지부장 등을 선출한 바 있다.

한국GM 노조 신임 집행부는 선거 당시 공약으로 내세웠던 미래 생존기반 구축을 먼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 신임 지부장은 앞서 국내에 있는 한국지엠 공장에서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전기차 등 친환경차가 생산될 수 있도록 하는 '친환경차 생산기지화' 전략을 통해 생존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노조가 미래 생존기반 구축 계획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지난해 파업 등 극단적인 형태로 나타났던 한국GM 노사 간의 갈등이 봉합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지난해 한국GM 노사는 임금협상 단체교섭 과정 중 극심한 갈등을 빚으면서 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한국GM 노조는 사측과의 임금협상 단체교섭 과정에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자 지난해 8월 20일부터 1개월 넘게 부분·전면 파업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김성갑 신임 지부장이 이른바 노조 조합원 중에서 '강경파'로 분류되는 인물이라 노사 갈등이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김 지부장은 과거 노조 쟁의부장과 수석부위원장 등으로 활동하며 3차례 구속된 사례가 있다.

2차례 징계해고를 당하기도 했다.노조는 전날인 2일 조합원들에게 보내는 소식지를 통해 '현재 노사관계는 완전히 파탄 났다'고 진단하며 강력한 투쟁을 통해 한국GM의 생존기반을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한국GM 노조 신임 집행부는 "멈출 줄 모르는 GM의 구조조정 광풍은 블랙홀처럼 한국GM을 집어삼키기 일보 직전"이라며 "GM의 구조조정 본질을 명확히 파악하고 정책과 대안을 제시하고 투쟁을 통해 한국GM의 생존기반을 반드시 구축할 것"이라고 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