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신재생 에너지 확대...저탄소·친환경 공항 조성
인천공항, 신재생 에너지 확대...저탄소·친환경 공항 조성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12.29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부터 본격화되고 있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에 태양광, 지열,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울러 에너지 이용 효율화를 위해 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등 저탄소·친환경 공항 건설을 통해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항공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2024년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약 4조 8천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인프라 사업으로 주요 사업내용은 제4활주로 신설, 제2여객터미널 확장 등이다.   

우선 공사는 1만370kW 대규모 태양광발전설비를 구축하고, 1천300kW 규모의 대용량 연료전지를 설치하는 등 신재생 에너지원을 다변화 하고, 신재생 에너지 도입량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대규모 부지(축구장 14개 크기)가 소요되는 태양광발전설비는 신설되는 주차빌딩 등 건축물 옥상에 8천kW를 설치해 소요 부지를 효율적으로 확보해 여객편의를 도모하고 투자비도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4단계 건설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26GWh의 전기 생산이 가능해져 제2여객터미널에 소요되는 에너지의 22%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연간 약 26억 원의 전기요금과 온실가스 12,000tCO2를 저감하게 될 전망이다.

구본환 사장은 “공사는 4단계 건설사업에 신재생 에너지를 적극 도입함으로써 친환경 Green Airport를 구현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앞장설 계획”이라며 “친환경 에너지 비율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2030년에는 인천공항 전체 에너지 사용량(연간 835GWh)의 20%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