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도 '복합 영상스튜디오 개발사업' 가속도
인천 영종도 '복합 영상스튜디오 개발사업' 가속도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9.12.2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윤인섭기자] 경제자유구역 예비 지정 심의를 앞두고 있는 ‘을왕산 아이퍼스 힐(IFUS HILL)’ 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2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을왕산 아이퍼스 힐의 사업시행 예정자인 에스지산업개발㈜이 최근 복합 영상스튜디오 개발을 위해 페스타코리아, KT, 닷밀 등 3개 사와 양해각서(MOU)를, JTBC콘텐츠허브, IMTV, 아이에스이커머스, 탑솔라, 이노시뮬레이션 등 11개사와 투자의향서(LOI)를 각각 체결했다.

을왕산 아이퍼스(IFUS·Incheon Film United Studio) 힐 개발사업은 훼손지 복구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을왕산 일원에 사업비 2천300억 원을 들여 오는 2024년까지 드라마·영화·K-pop 등 한류를 테마로 한 글로벌 영상문화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을왕산 일대 개발은 지난 2003년 8월 최초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잦은 개발계획 변경과 경제성 등 문제로 2차례 사업시행자 선정이 무산됐으며 결국 지난해 2월 영종국제도시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됐다.

그러나 지난해 ‘제3자 사업제안 공모’를 거쳐 에스지산업개발㈜이 사업시행 예정자로 선정됐으며, 지난해 10월 협약 체결과 개발계획 수립, 지난 9월 개발 부지인 중구 을왕동 산 77의 4 일대 80만7733㎡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하기 위한 ‘영종국제도시 개발계획 변경(안)’의 산업통상자원부 제출 등이 이뤄졌다.

인천경제청은 항공·물류, 문화·관광·레저산업의 최적지로 손꼽히는 세계적인 국제공항을 갖춘 영종국제도시 을왕산 일원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 되면 영상?문화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정상철 용유무의개발과장은 “을왕산 아이퍼스 힐이 후보지로 확정되면 에스지산업개발㈜와 협력, 영상·문화콘텐츠 분야 관련 대학 및 시 산하기관인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인천테크노파크 등과 투자 유치, 청년일자리 창출 등을 본격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