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윤관석·윤상현·민경욱 의원' 강남 소유 부동산 처분 촉구 
인천시민단체, ‘윤관석·윤상현·민경욱 의원' 강남 소유 부동산 처분 촉구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2.2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관석(좌측), 윤상현(가운데), 민경욱(우측) 의원.
윤관석(좌측), 윤상현(가운데), 민경욱(우측) 의원.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지역 국회의원인 윤관석·윤상현·민경욱 의원에 대해 서울 강남 3구 소유 부동산을 처분을 촉구하고 나섰다.

25일 인천 인천평화복지연대에 따르면 “최근 정부가 부동산 안정화 정책을 발표한 후 청와대를 시작으로 집값 안정을 위해 정부 고위직 등이 솔선수범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며 “인천지역 정치인들과 고위 공직자들도 집값 안정화 정책에 동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부가 18번째 부동산대책을 발표한 후 청와대는 “수도권 내에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에게 이른 시일 내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거주하는 집을 제외한 주택은 모두 처분하자”고 요청한 바도 있다. 

이에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지역 정치인, 고위 공직자들도 서민 집값 안정을 위한 정책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선 지난 3월에 재산 공개에서 밝혀진 강남 3구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이 강남 소유 부동산을 처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윤관석 의원은 부동산정책을 견제하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만큼 솔선수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엿다. 

앞으로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지역 정치인들과 고위공직자들 중에 투기목적으로 부동산을 소유해 서민 집값 안정화 정책에 역행하는 인사들이 있는지를 조사해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3월 공개된 재산 내용에 따르면 윤관석 의원(남동을)은 배우자 명의로 삼성동에 복합건물, 윤상현 의원(미추홀을)은 본인 명의로 개포동에 아파트 1채와 논현동에 오피스텔 1채, 민경욱 의원(연수을)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반포동에 아파트 2채를 소유하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