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테크노밸리' 광역소각장, 주민들 “백지화해야”
'계양테크노밸리' 광역소각장, 주민들 “백지화해야”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2.2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전경.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전경.

[한국뉴스=안제근기자] 3기 신도시인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인근 주민들이 인천시의 계양신도시 내 광역폐기물 소각장 추진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시와 송영길 의원(민주당.계양을) 등은 지난 23일 ‘계양테크노밸리 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백현 인천시 환경국장이 참가해 계양테크노밸리 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추진 과정과 절차를 설명했다.

백 국장은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촉진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이하 폐기물법)’에 나온 법적인 절차라며 아직 정해진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밝혔다.

폐기물법을 보면, 일정 규모 이상 공동주택단지를 개발하려는 자는 폐기물처리시설을 설치하거나 그 설치 비용에 해당하는 금액(분담금)을 지방자치단체장에게 내야한다는 조항이 있다.
시는 이 조항에 따라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요구를 했을 뿐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간담회에 참여한 귤현동과 동양동 등 인근 주민들은 “소각장 계획을 당장 백지화하라”며 계속 항의했다.

주민들은 “시의 주장대로라면 왜 검단신도시에는 소각장이 없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백 국장은 “검단은 같은 서구 청라에 소각장이 있어 분담금을 낸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러자, 주민들은 “그럼 계양신도시도 분담금을 내면 되는 것 아니냐”라며 “이 지역은 백로 서식지 등 환경 보호가 필요한 곳이며 김포공항 주변 고도 제한으로 소각장 굴뚝 높이가 제한돼 환경 오염 가능성이 더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뒤늦게 알게됐는데, 시는 ‘아직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어 알리지 않았다’고 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방안을 찾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시는 지난 10월 15일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테크노밸리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광역 폐기물 소각장 설치를 요구했다.

소각장 규모는 하루 500톤을 처리할 수 있는 면적 40만㎡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