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비정규직 사망 진상규명 노동시민단체 대책위 구성
한국GM 비정규직 사망 진상규명 노동시민단체 대책위 구성
  • 유제만 기자
  • 승인 2019.12.0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한국지엠.
[한국뉴스=유제만기자] 한국지엠(GM)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다 숨진 40대 비정규직 근로자와 관련, 지역 노동·시민사회 단체가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공동대책위를 구성했다.
 
한국지엠 비정규직노동자 산재사망 진상규명 및 비정규직 고용보장 쟁취 공동대책위원회는 9일 계양구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인천북부지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의 죽음에 대한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이날 출범한 공동대책위는 민주노총 인천본부,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모임인 인천지역연대 등으로 구성됐다.

공동대책위는 “한국GM은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고통을 전가하는 기만적인 공장 정상화를 중단하고 고용을 보장해야 한다”며 “고용노동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한국GM에 대한 특별 근로감독과 노동자들에 대한 신속한 역학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동대책위는 기자회견 후 중부고용청 인천북부지청 관계자와 면담을 하고 한국GM의 비정규직 불법파견 의혹과 관련한 조속하고 엄정한 법 집행을 요구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오전 8시께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도장부  사무실에서 한국GM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인 A(47)씨가 쓰러져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당시 부평공장에 출근한 직후 구토를 하고 가슴 통증을 호소해 도장부 사무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공동대책위는 “A씨가 직장 동료들과 돌아가면서 휴직을 하는 ‘순환 무급휴직’을 하면서 열악한 근무환경과 과도한 스트레스 등에 노출돼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동대책위는 “한국GM에서 13년 넘게 일했던 고인이 쓰러져 죽어 간 지 열흘이 됐으나 장례도 치르지 못하고 있다”며 ”한국GM은 당장 빈소에 찾아와 고인의 영정 앞에 무릎꿇고 사죄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유족 앞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