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요양원 2021년 완공 탄력 받았다.
인천시립요양원 2021년 완공 탄력 받았다.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11.2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인천시립요양원이 도시관리계획 입안을 위한 국토교통부의 사전심사를 통과해 2021년 완공에 박차를 기할 수 있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인천시립요양원은 남동구 도림동 386-8번지(4,284㎡) 부지에 115인 수용시설로 치매전담실 4실(48인 수용) 을 포함해, 건축규모는 지상 3층, 연면적 2,714㎡로 건립된다.

그동안 2018년 5월부터 기본계획 수립과 공유재산심의, 학술용역심의, 투자심사를 거쳐 국토교통부의 사전심사를 통과함에 따라 향후 주민의견 청취, 도시계획 심의 등 도시관리계획 입안 절차를 앞두고 있다.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발표, 치매노인에 대한 돌봄, 치료에 이르는 포괄적인 정책을 마련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천시립요양원 건립은 치매, 중풍 등 중증질환으로 고통받는 어르신들에게 좋은 환경과 장기요양서비스 제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병석 인천시 노인정책과장은 “정부의 정책기조에 부응하면서 각 군·구에도 공립 노인요양시설을 확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