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한강 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 기틀 마련
인천시, 한강 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 기틀 마련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11.2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시는 최근 한강하구의 효율적인 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체계 구축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최근 ▲남북한 한강하구 공동수로조사 ▲비무장지대(DMZ)의 국제평화지대화 제안 ▲한강 상하류 지역 협력강화 등 한강하구는 생태계의 보고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어 적극적인 통합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 해양수산부, 국방부, 통일부 등 중앙정부 관계부서와 인천(강화, 서구, 중구, 옹진), 경기(파주, 고양, 김포)등 지방정부도 한강하구 관리에 대한 협력 논의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번 용역의 주요내용은 ▲한강하구 관리수역 지정(한강보류, 경기도 파주·고양·김포 일원, 인천 연안지역 영종대교·볼음도·말도) ▲한강하구 정책동향 및 국내·외 하구관리 사례조사 ▲한강하구의 수질 및 생태환경 분석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체계 제시 등이다.

백현 환경국장은 “2020년에는 한강하구 협의체를 구축하여 지속적인 환경기초조사를 통해 데이타 구축, 교육홍보 프로그램 개발운영 등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이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물환경정책의 하나로 상류와 하류가 상생하고 화합하는 유역중심의 통합물관리 체계의 또 다른 시작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