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소래포구에 20m 높이 새우 전망대 짓는다
인천 소래포구에 20m 높이 새우 전망대 짓는다
  • 유제만 기자
  • 승인 2019.11.2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유제만기자] 수도권의 대표적 관광지인 인천 소래포구에 20m 높이로 새우 모양의 전망대가 들어선다.
 
인천 남동구는 26일 소래포구 5부두에 내년 6월까지 새우 형상의 전망대 건립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새우 모양의 전망대는 총사업비 10억원을 들여 소래포구 5부두 인근에 높이 20m, 너비 8.4m의 규모로 건립된다.

그 옆에는 해변 카페가 함께 들어설 예정이다.

이른바 ‘새우타워’ 주변에는 방문객이 거닐 수 있는 산책로와 휴게시설 등 면적 842㎡ 규모의 친수공간도 함께 조성한다.

구는 지난달 사업공모를 거쳐 5개 업체로부터 제안서를 받아 심사했고, 새우타워를 차기 소래포구 전망대로 최종 선정했다.

앞서 인천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5부두 이용에 관한 허가 절차를 거치는 등  ‘간이해역 이용 협의’도 마쳤다.

구는 이달 중 실시설계를 끝내고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다음 달께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소래포구 5부두는 배가 정박하지 않는 폐부두로 사실상  방치된 공간”이라며 “새우타워는 관광객과 주민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지역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