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월미바다열차, 안전성 검증 합동 자문회의 개최
인천시, 월미바다열차, 안전성 검증 합동 자문회의 개최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1.2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는 지난 10월 9일 월미바다열차 운행중단 사고와 관련해 월미공원역에서 철도차량분야 전문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월미바다열차 사고 재발방지와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제3차 외부전문가 합동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교통공사는 안정성 확보를 위해 우선적으로 자체진단 TF를 구성하여 장애발생 원인 분석 및 문제점을 도출했고 좀 더 정밀한 안전진단을 위해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이중으로 안전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이번에 개최된 자문회의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 김길동 공학박사와 서울교통공사 최정균 안전관리본부장 등 철도관련 연구기관과 운영기관에 재직 중인 철도차량분야 전문가 7명이 참여하여 열차 운행 장애 재발방지 종합대책 확인과 현안사항 해결을 위해 마련됐다.

외부전문가들은 월미바다열차 동력전달장치 개선품 교체 후 운행 누적 1천km에 도달된 열차를 분해해 기어 마모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열차 운행 안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향후 3천km, 5천km 운행 도달 시점에도 개선품에 대한 검증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월미바다열차 안전에 대한 의구심을 불식시킬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월미바다열차 안전운행을 위해 애쓰신 외부자문위원과 공사 관계자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인천시민은 물론 전국 각지에서 찾아주시는 많은 관광객 분들이 더욱 편안하고 쾌적하게 월미바다열차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역사대기공간을 정비하고 다양한 볼거리 마련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약속했다.

또한, “시민, 사회단체로 구성된 시민모니터링 위원회와 함께 안전성확보뿐만 아니라 월미바다열차가 진정한 인천의 보물이 되도록 각계각층의 의견을 모두 수렴하여 함께 소통할 것”을 당부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