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오는 2021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총력!
인천시, 오는 2021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총력!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1.1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는 인천지방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인천지역본부 등이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목표 실행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8월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특별대책’을 수립했다.

이번 협약식은 교통안전 유관기관과 업무협력을 더욱 강화해 교통안전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국적으로 감소추세에 있다.

하지만, 인천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9월말 기준 105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95명)보다 오히려 10.5%(10명↑)가 증가했다.

이번 업무협약 주요내용은 2018년 128명인 인천의 교통사고 사망자를 2021년까지 90명으로 줄인다는 목표로 교통사고예방 활동 및 정책발굴을 위한 교통안전위원회(연2회)·실무위원회(연4회) 개최, ▲어린이, 고령자 등의 교통약자와 보행자가 중심이 되는 사람 우선의 교통안전대책 강화 ▲운수회사를 비롯한 사업용 차량 및 기타 교통수단별 교통안전도 향상과 운송질서 확립 ▲교통사고 잦은 곳 등에 대한 합동 현장 조사를 통한 교통안전시설 개선 ▲교통사고 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지속적이고 실효적인 교통사고예방 계획을 수립하고 교통예산 지속 확보 등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은 2018년 전국 교통안전지수평가에서 7대 광역시 중 유일하게 2017년에 이어서 2년 연속 최우수등급(A)을 받았다”며, “특히, 2018년 차량 1만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국에서 가장 적게 발생한 도시(1위)로 그동안 인천이 교통 분야만큼은 안전수준이 굉장히 높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최근 늘어나고 있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고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