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새우젓축제' 위상 재고한다
강화 '새우젓축제' 위상 재고한다
  • 김향훈 기자
  • 승인 2019.11.1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향훈기자] 올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해 취소된 강화도 새우젓 축제가 2020년에 다시 돌아온다고 14일 밝혔다.
 
인천 강화군은 2020년 강화도 새우젓 축제의 참여 어촌계를 확대하고, 군이 직접 개최하는 방식으로 추진해 강화도 새우젓의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기존 강화도 새우젓 축제는 1개 어촌계만이 행사에 참여하는 방식이었으나, 2020년에는 지역내 13개 모든 어촌계가 참여한다.

또한 외포리에서만 개최하던 행사를 접근성과 주차장 확보가 용이한 초지광장 등으로 이전해 개최함으로써 보다 많은 관광객, 군민, 어민과 함께하는 축제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민간 자부담을 제외하고 오로지 시비와 군비 예산만으로 축제를 개최한다.

2020년 강화도 새우젓 축제에서는 새우젓 경매, 시식회, 김장김치 담그기 등의 다채로운 새우젓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그동안의 낭비성 축제를 지양하고자 군민이 함께하는 버스킹 공연과 풍물놀이, 마임 등 참여형 문화행사를 확대한다.

이와 더불어 강화 농특산물 홍보 및 먹거리 부스도 운영돼 강화도 농·수산물의 우수한 품질을 관광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강화도는 국내 최대 새우젓 생산지로 전국 추젓 생산량의 약70%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임진강과 예성강, 한강이 합류하는 강화도 앞바다는 풍부한 영양염류가 유입되어 새우에 살이 많고 껍질이 얇아 특유의 감칠맛과 높은 영양가로 인해 예로부터 한강 마포나루 등으로 공급되어 임금님께 진상할 정도로 그 품질이 유명하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