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주 52시간제 예외규정 보완요구 공감
중소벤처기업부 주 52시간제 예외규정 보완요구 공감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11.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은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 "너무 경직됐다"며 중소기업계의 보완 요구에 공감한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13일 밝혔다.
 
주 52시간제는 내년 1월부터 50~300인 미만 중소기업에 적용된다.

현재 중소기업계는 시행시기를 1년 이상 늦추고, 업종이나 직무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유연 근무가 가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기자들과 만나 "투표를 했는데 반성하고 있다"며 "국회에서 심도 깊은 논의를 했어야 했고 좀 더 예외규정을 뒀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개발(R&D) 등 창조적인 일을 하는 분야에서 하루 8시간이라는 근무시간을 지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예외규정을 두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주 52시간제로 인한 근무 형태 변화와 추가 인력 확보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지금은 2교대인데 주 52시간제에 맞추려면 3교대로 바꿔야한다"며 "3교대로 바꾸고 사람을 더 뽑은 만큼 물량이 들어오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기업은 상황이 난처해지고, 근로자 역시 월급이 줄어드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스마트공장을 도입해 주 52시간제로 인한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3교대 근무를 위한 인력을 더 뽑기 힘들 때 스마트공장이 이를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다른 선진국에 비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이 10년가량 늦었는데 따라잡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