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세계공항의 신성장동력 찾는다
인천공항공사, 세계공항의 신성장동력 찾는다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1.06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세계 공항·항공 산업의 현안과 미래를 논의하기 위한 ‘제4회 세계항공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공사가 주최·주관하는 이번 세계항공컨퍼런스는 지난 2016년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로 4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약 50개국 700여 명의 세계 항공 및 공항업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항공산업내 협력방안’을 주제로 논의의 장을 펼칠 예정이다.

컨퍼런스는 기조연설과 총 6개의 세션으로 이뤄졌으며, 세션 주제는 공항경제권의 전략적 육성방안, 항공운송산업 트렌드 변화에 따른 도전과 기회, 허브공항 동향 및 시사점, 허브공항을 위한 정책지표 관리방안, 항공수요 증대를 위한 사용료 정책, 공항서비스평가 도전과 과제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개회식이 개최되는 6일에는 국제공항협의회(ACI)의 안젤라 기튼스 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을 필두로, 존 카사다(John Kasarda) 중국 공항경제권추진기구장, 피터 하비슨(Peter Harbison) CAPA 회장, 태미 허들스턴(Tammy Huddleston) 댈러스 포트워스공항 부사장 등 항공업계의 전문가들이 주요 연사로 참가한다.

세션의 시작을 맡은 ‘공항경제권의 전략적 육성방안’에서는 존 카사다 중국 공항경제권추진기구장, 전민재 인천국제공항공사 공항경제처장, 피터 반 데르 호스트 Airport City Academy 사장, 정우성 국토연구원 국토계획·지역 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이 연사로 나선다.

특히, 세션 6 ‘공항서비스평가의 도전과 과제’에서는 인천공항이 해외사업 컨설팅을 수행중인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의 Kadri Samsunlu 사장이 직접 연사로 참가하여 인천공항과 협력하고 있는 공항서비스 분야에 대해 향후 발전 방향과 도전과제를 논의하게 된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국제항공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룩하기 위해 세계 공항 관계자들과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하는 협력의 장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