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국제업무단지 개발사업자 내년 상반기 공모
인천 청라국제업무단지 개발사업자 내년 상반기 공모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1.0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5일 현재 LH가 추진 중인 청라국제업무단지 27만8천㎡에 대한 개발 및 실시계획 변경 절차를 연말까지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사업자를 공모해 6월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포스코건설 등 10개 건설사와 금융출자자들로 구성된 민간컨소시엄이 국제업무타운 조성을 추진했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와 금융 중심지 지정 무산 등으로 인해 사업 부지를 소유한 LH와 컨소시엄 간 토지매매계약이 2013년 해지됐다.

지난해에는 JK미래, 인베스코 컨소시엄이 'G시티(글로벌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나 해당 부지 용도가 국제업무지구인 점을 고려할 때 사실상 주거시설인 생활형 숙박시설의 규모가 과다하다는 지적이 불거지면서 무산됐다.

인천경제청과 LH는 청라국제업무단지에 대해 지난 5∼6월 주민과 학계 인사, 전문가 등의 자문을 받고 미래발전전략 수립 용역에 착수, 개발의 개념과 계획을 현실에 맞게 조정하는 도시계획 변경을 추진 중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