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19년 쌀,밭,조건불리직불금 113억 지급
강화군, 2019년 쌀,밭,조건불리직불금 113억 지급
  • 김향훈 기자
  • 승인 2019.11.0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김향훈기자] 인천 강화군은 오는 8일까지 쌀·밭·조건불리직불금 113억 원을 지급한다고 4일 밝혔다.
 
쌀 고정직불금은 쌀값 하락으로부터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하고, 논의 공익적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지급하는 것으로 올해 7천288농가에 103억 원을 지급한다.

또한, 밭 작물 재배 552농가에는 밭직불금 1억 원을 지급하고, 농업생산성이 낮고 정주여건이 불리한 지역 농업인의 소득 보전을 위한 조건불리직불금은 5천077농가에 9억 원을 지급한다.
지급단가는 쌀고정직불금이 1ha당 평균 100만 원, 논이모작직불금이 1ha당 50만 원으로 전년도와 동일하다.

밭고정직불금은 1ha당 평균 55만 원, 조건불리직불금은 농지 65만 원, 초지 40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5만 원이 올랐다.

군 관계자는 “군 직불금은 인천시 전체 직불금의 87%를 차지할 정도로 규모가 크기 때문에 매년 농업인들이 지급 시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번 직불금이 올해 태풍 피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농가의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