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 하루만에 멈춰선 월미바다열차…원인은 동력전달장치
개통 하루만에 멈춰선 월미바다열차…원인은 동력전달장치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0.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최근 안전결함과 안전성 문제로 운행불능이였던 월미바다열차가 다시 183억원을 들여 각종 보강공사와 안전점검 및 검증절차를 밞아 8일 개통을 하였으나 결국 멈춰섰다.
 
착공 11년 만에 개통한 인천 월미바다열차가 운행 하루 만에 2차례 멈춰선 원인은 ‘동력전달장치 마모’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문제는 시범 운행 때도 발견됐던 것으로 밝혀져, 확실한 개선 조치 없이 무리하게 개통을 밀어붙였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맹윤영 인천교통공사 영업본부장은 10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차량 구동력을 발생시키는 동력전달장치의 기어가 마모돼 열차 운행에 지장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공사 측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개통 직전까지 이뤄진 열차 시운전 과정에서도 같은 사고가 이미 1차례 발생했었다.

맹 본부장은 이에 대해 “이후 열차 3대는 부품을 교체했으나 사고가 난 나머지 2대는 아직 교체하지 못한 상태였다”며 “오늘 안에 두 차량도 모두 예비 부품으로  교체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내구 연한에 비해 턱없이 적은 거리를 운행했는데도 주요 부품에 이상이 생긴 점을 고려했을 때 안전성에 대한 재검증은 필수적일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문제가 제기된 동력전달장치의 내구 연한은 50만㎞지만 월미바다열차가 실제 운행한 거리는 5천㎞가량에 불과하다.

조남용 월미운영단장은 “개통 전 모든 차량 부품을 분해해  확인했지만 곡선 선로가 많고 과·감속을 많이 하다 보니 마모가 빨랐던 것 같다”며 “향후  강도를 보강한 부품으로 모두 교체할 예정이며 전문가들을 투입해 안전성도  검증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월미바다열차는 운행 이틀째인 전날 오후 5시 37분(탑승자 40명)과 오후 7시 45분(탑승자 10명) 2차례에 걸쳐 월미공원역 전방 약 1㎞ 지점에서 운행을  멈췄다.

운행이 중단됐던 차량은 현재 구동 중인 5대 중 2대다.당시 기관사는 차량 아래쪽에서 이상음이 들리자 운행을 멈추고 사업단 측 지시에 따라 다른 열차에 승객들을 옮겨 태운 것으로 파악됐다.
승객들은 다른 열차로 옮겨타기까지 20분 넘게 대기해야 했으며, 열차를 타려고 대기하던 일부 시민은 1시간 넘게 기다리다 발길을 돌리는 불편을 겪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