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4대 벤처강국 향해 벤처창업 확산"
"세계 4대 벤처강국 향해 벤처창업 확산"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0.0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8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가 세계 4대 벤처강국이 될 수 있도록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박장관은 "불붙은 벤처창업 열기를 지속시키고 더 넓게 확산하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벤처투자촉진법 제정을 서둘러 벤처투자를 저해하는 규제를 과감히 혁파하고, 연내 인수합병(M&A) 전용펀드 3천억원 조성과 2022년까지 소셜벤처 육성 전용펀드 5천억원 조성 등 내년 1조원 모태펀드로 마중물 역할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스케일업(도약) 정책을 첫 시행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장관은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DNA', 즉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의 활용과 확산이 필요하다"며 "세계 최강의 DNA 코리아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소벤처·소상공인을 위해 데이터와 네트워크, AI가 연결된 데이터 센터 플랫폼과 AI 클라우드 컴퓨터 구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서는 "대·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을 연결해 위기를 극복하는 동시에 우리 경제 체질을 바꾸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쟁력위원회 산하 대·중소 상생협의회를 통해 상생모델을 발굴하고, 경쟁력을 갖춘 강소기업 100개, 스타트업 100개를 발굴·육성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독립을 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또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스마트화와 독자적인 정책영역화를 적극 돕겠다"며 국회 논의 중인 '소상공인기본법'의 조속한 통과를 요청했다.

그는 "민간이 선도하는 상생협력 문화를 확산하고, 불공정한 거래는 확실히 바로잡겠다"며 "대기업 수요와 중소기업 기술을 중개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불공정행위 조사를 더욱 강화하겠다. 생계형 적합업종은 면밀히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