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철도파업대비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 시민불편 최소화 주력
인천시 철도파업대비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 시민불편 최소화 주력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0.0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는 오는 11일 철도공사(코레일) 노·사 임금교섭 결렬로 1차 철도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수송 대책을 수립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코레일 운행노선과 연계된 경인선, 수인선 수송력 증강을 위한 출·퇴근 시간대 광역버스 노선별 1·2회 증회 운행과 수인선(송도역·서울역)구간 예비차 투입, 시내버스(197개노선/2천343대) 및 인천지하철 막차시간 연장 등으로, 시는 이를 통해 평시 운행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다.

또한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를 대비, 예비차 165대를 확보해 수송인원 규모에 따라 투입할 예정이다.

주요 환승역(주안, 동암, 부평, 인천역, 인하대, 원인재, 논현역)에 버스 증차가 부족할 경우 전세버스 투입 운행도 고려하고 있다.

시는 파업개시 D-2일 전인 오는 9일부터 비상수송대책 상황실을 설치하고, 철도파업 상황에 따라 신속히 대중교통수단을 증강할 계획이다.

파업종료 시까지는 국토부 비상수송대책본부에 인력을 파견해 중앙부처와도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 대응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철도파업이 하루 빨리 철도공사 노사 교섭이 타결되기를 바란다”며, “교섭 결렬에 따른 2, 3차 파업일정 및 노선범위를 예의 주시하며, 신속한 대응으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