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소연료발전소 공사 곧 강행…주민들 반발 예상
인천 수소연료발전소 공사 곧 강행…주민들 반발 예상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0.07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 동구 주민들의 반발로 사업이 중단됐던 인천 수료연료전지발전소 공사를 사업 시행자가 강행하겠다고 예고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는 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업체 선정 등 준비가 끝나는 대로 이달 중 공사를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다만 민관 안전·환경성 조사에 진전이 있을 경우 공사를 하면서 조사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도시가스 다량 사용에 따른 주민들의 안전 우려에 대해 “발전소는 산업안전보건공단이나 가스안전공사의 안전검사를 받은 뒤 가동하게 돼 있다”면서 “안전성에 대해 전문기관 용역을 추진하고 이 과정에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 대표는 당초 주민들에게 제안했던 ▲7% 이율의 주민펀드 조성 ▲주민환경감시단 운영 등 지역 상생방안도 구체적 안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천시, 동구주민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6월19일 수소연료전지발전소에 대한 안전·환경성 검사를 하기로 합의했지만 아직 용역기관을 선정하지 못해 진척이 없는 상태다.

당시 인천연료전지 측은 검사 결과, 공사가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나오면 지금까지 들어간 140억원 상당의 매몰 비용을 보전해줘야 한다는 전제 조건 아래 합의했다.

동구 수소연료발전소는 현재 동구청의 굴착 허가 심의만 남아 있는 상태다.

이날 인천연료전지가 공사를 강행하기로 하면서 발전소 건립에 반대하는 주민비대위는 강경한 저지에 나서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밝혔다.

김종호 주민 비상대책위원회 기획국장은 “아직 발전소의 안전성이 전혀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공사 강행을 막겠다는 비대위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내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 재개에 대한 의견을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동구 송림동 일대에 건립을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은 2017년 6월 인천시·동구·한국수력원자력·두산·인천종합에너지주식회사 등이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본격화했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은 발전소 예정 부지 인근에 아파트 단지가 있어 안전성 문제가 우려된다는 이유로 사업 백지화를 주장해 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