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앞 광장 내달 1일 전면 개방…‘사람 중심 공간’
인천시청 앞 광장 내달 1일 전면 개방…‘사람 중심 공간’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0.0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앞 '인천애(愛)뜰' 광장이 오는 11월 전면 개방된다.
4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사 앞 광장에서 진행되는 개·보수작업이 마무리되고 있다. 인천시는 이달 7일 시청사 앞 잔디광장을 개방하고 다음 달 1일에 광장 전체를 개방할 계획이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는 오는 20일 인천애뜰 공사를 일부 준공하고 음악분수 등 주변 정비작업을 거쳐 내달 1일 전면 개방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인천애뜰은 사업비 48억3천만원을 투입해 총 2만㎡의 부지에 잔디광장, 야외무대·조명, 바닥분수 등을 조성하고 LED 의자, 파고라, 그네, 피크닉테이블 등 편의시설을 갖췄다.

또 시청과 부속 건물 벽면을 활용한 미디어파사드, 프로젝트매핑, 홀로그램 등 야간경관 시설을 설치했다.

시는 시청 바로 앞 잔디광장 일부분은 오는 7일부터 우선 개방해 사용할 계획이다.

인천애뜰은 시조례에 따라 잔디광장에서는 문화·체육행사만 허용되며 집회·시위는 분수광장에서 열 수 있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해 7월 취임한 뒤 첫 지시사항으로 시청 앞에 열린광장을 조성하고 시청 마당을 개방해 시민에 환원하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시청과 도로로 단절 됐던 광장을 하나로 연결해 사람 중심의 문화공간으로 꾸미는데 역점을 뒀다"며 "주변의 중앙공원과도 연계해 공간 이용의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