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쓰레기대란 우려…매립지 주민들 반입 폐기물 감시 강화
수도권 쓰레기대란 우려…매립지 주민들 반입 폐기물 감시 강화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10.06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최근 쓰레기매립지 주변 지역 주민들이 악취 피해를 주장하며 매립지로 반입되는 쓰레기 감시를 강화하고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이로 인해 반입이 거부되는 쓰레기가 늘면서 수도권 지역 쓰레기 처리가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따르면 수도권매립지 주민지원협의체는 이달 1일부터 매립지로 반입되는 폐기물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했다.

협의체는 수도권매립지로 쓰레기를 반입하는 지방자치단체와 폐기물 운반업체에 생활폐기물 분리배출과 가연성폐기물 혼합 반입 금지 등을 요구했으나, 개선이 되지 않자 자체 감시에 나선 것이다.

한효구 협의체 위원장은 "최근 악취와 비산먼지 발생이 심해져 개선을 요구했으나 바뀌는게 없어 불가피하게 감시를 강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협의체가 반입 폐기물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 것은 지난 2015년 수도권매립지 제3-1매립장을 추가 사용하는 내용 등을 담은 환경부·서울·경기·인천 등 4자  협의체 합의에 따른 집중 감시 이후 4년여만이다.

또 2010년 5∼8월과 2012년 9∼10월에 집중 감시 강화 활동을 벌인 바 있다.

주민들의 감시 강화는 협의체 위원들이 수도권 매립지로 반입되는 폐기물을 하역할 때 하역검사 과정을 참관하는 형태로 이뤄지고 있다.

감시 활동 강화에 따라 음식물이 섞인 생활폐기물 등을 반입하려다가 적발되는 폐기물 운반 차량 수는 크게 증가하는 모습이다.

올해 1월∼8월까지 평균 폐기물 운반 차량 적발률은 2.6%였으나, 감시강화가 이뤄진 이달 1∼4일 적발률은 8.2%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이번 감시 강화로 수도권매립지에 폐기물 반입이 어려워지면서 자칫 '쓰레기 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협의체는 최근 대체 쓰레기 매립지가 제대로 조성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감시 활동 수위를 높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지원협의체는 또 '수도권매립지 주변지역 환경개선 특별회계'를 매립지 주변 영향 지역에 우선 사용해달라고도 요구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관계자는 "주민들의 감시 활동은 관련법에서 보장하는 활동이기 때문에 지자체는 기준에 맞춰서 쓰레기를 반입해야 한다"며 "적발된 폐기물 운반 차량의 경우 벌점을 매기거나 다시 기준에 맞춰 폐기물을 반입하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