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2030년 경제활력도시 인천’ 미래비전 발표
인천시,‘2030년 경제활력도시 인천’ 미래비전 발표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9.1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는 2030년까지 바이오헬스분야 280개 기업에 3만명의 일자리가 있는 바이오헬스밸리를 조성한다.
 
또 남동산업단지는 ICT 기반의 스마트기술이 접목되는 스마트산업단지로 탈바꿈하며, 715억원 규모의 창업펀드를 통해 인천의 미래성장 동력이 될 벤처·창업기업을 지원한다.

시는 10일 ‘일자리경제,산업정책 분야 2030 중장기계획 미래이음 프로젝트’ 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서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이번 설명회는 일반시민 등 정책고객을 포함한 경제단체 등 관계 전문가 그룹과 함께하는 논의과정을 마련하였다”며 “2030 미래이음 계획의 추진전략 등 현실적인 추진방안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고자 기획했다”고 말했다.

시는 2030 미래이음 일자리경제분야 비전목표로 ‘더 좋은 일자리, 함께만드는 인천’으로 설정하고, 이에 따른 5개 추진전략, 25개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먼저 융합형 미래산업도시 조성 부문은 ▲바이오헬스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로봇산업 혁신성장 지원 ▲SW융합산업 및 R&D 활성화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 ▲친환경 미래 에너지사업 발굴·추진 ▲농촌융복합(6차)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제조업 구조고도화를 통한 혁신성장 부문은 ▲고용률 증가와 실업률 감소 ▲스마트 산업단지 확대 ▲미래 혁신성장 산업인 바이오, 로봇, PAV산업 육성 ▲창업생태계 조성 등이 담겼다.

이외에도 추진전략에 잘사는 서민경제 실현, 빈틈없는 일자리 안전망 구축, 글로벌 경제자유구역 실현 등이 포함됐다.
한편, 시는 이번 설명회 자리에서 나왔던 제안들은 검토를 거쳐 세부 추진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