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을 위한 자생력 강화대책 마련
소상공인을 위한 자생력 강화대책 마련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9.1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은 1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소상공인을 위한 자생력강화 대책 협의회 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협의는 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 촉진, '스마트상점' 보급 등 스마트화 지원, '명문소공인' 도입 및 성공모델 확산, 사람이 모이고 머물고 싶은 상권 조성, 5조원 규모 특례보증 등 금융지원 확대, 영세소상공인 경영개선 및 재기지원 확대 등이다.

또한 소상공인 스마트화 촉진을 위해 소상공인 사업장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상점 보급 확산에 힘을 쏟기로 했다.

소상공인 스마트 공장 도입 촉진을 위해 소공인 전용 성장촉진자금이 내년 1천억원 규모로 신설된다.

명문 소공인 지정 제도 도입, 백년 가게 지정 확대 등도 소상공인 지원 방안에 포함됐다.

아울러 지역사랑 상품권, 온누리 상품권 등 골목상권 전용 상품권은 올해 4조5천억원에서 내년 5조5천억원으로 1조원 확대 발행된다.

신용등급이 낮은 소상공인 사업체 25만개에 대해 특례보증으로 5조원 규모를 지원한다.

청소년의 신분증 위변조 등으로 담배를 판매한 소매인에 대한 영업정지 처분 면제를 추진하기 위해 담배사업법 개정안 입법을 추진하기로 했다.

건강기능식품의 소분포장 허용, 음식점업 등에 대한 의제매입세액공제 특례적용기간 연장, 영세 사업자의 가산금 면제, 노란우산공제가입자 확대, 취업 전환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도 지원 대책에 담겼다.

조 정책위의장은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경영안정자금을 올 하반기에 200억원을 추가 지원하고 내년에는 500억원으로 확대할 것"이이며, "실업급여 지급 기준을 기준 보수의 50%에서 60%로 인상하고, 지급기한 또한 현행 90∼180일을, 120∼210일로 확대한다"며 "재기지원센터 30개소를 올해 안에 우선 설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