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수소연료발전소, 10월 건립 강행에 주민과 갈등 예고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10월 건립 강행에 주민과 갈등 예고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9.05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6월 시청 앞 집회당시
지난6월 시청 앞 집회당시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둘러싼 주민과 사업자 간의 갈등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5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인천연료전지는 최근 인천 동구에 10월 초까지 안전·환경평가 검사를 마무리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유는 다음달로 예정된 도로굴착 심의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허가를 받으면 발전소 공사를 위한 모든 행정 절차가 마무리된다.

인천연료전지 측은 “인천시, 동구, 주민 비상대책위원회 간 3자 합의는 6월19일 이뤄졌으나 아직 용역기관조차 선정하지 못했다”며 “장기간의 공사 중단으로 인한 손실과 향후 공사 일정을 고려해 10월 초까지는 안전·환경 평가검사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앞서 인천연료전지는 올해 6월18일 주민들이 요구한 안전·환경성 검사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검사결과 공사가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나오면 지금까지 들어간 140억원 상당의 매몰 비용을 보전해줘야 한다는 게 전제 조건이다.

당시 인천연료전지는 ▲발전소와 인근 아파트 사이 공원 조성 ▲100억원 이상의 주민펀드 조성 ▲주민감시단 구성 등 6자 민관협의체에서 제시한 지역 상생방안 4가지를 제시했지만 주민 비대위는 이를 거부했다.

이러한 와중에 양측이 가까스로 합의한 안전·환경 검사가 용역기관 선정 문제로 3개월 가까이 표류하면서 발전소 사업추진 여부는 다시 안갯속에 빠졌다.

비대위는 또 상용화 단계인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안전·환경성 검사가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어 다른 기관을 찾기가 어려운 만큼 민간 전문가를 통해 검증하는 안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호 비대위 기획국장은 “안전공학과나 화학공학과 등 대학 쪽도 두루 접촉했지만 기술개발 분야가 아닌 안전·환경성 분야 검증은 선행사례가 없다”며 “행정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으면 문제는 풀릴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구 송림동 일대에 건립을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발전소사업은 2017년 6월 인천시·동구·한국수력원자력·두산·인천종합에너지주식회사 등이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본격화했다.

인근 주민들은 발전소 예정부지에서 200m 남짓 떨어진 거리에 아파트단지가 있어 안전성 문제가 우려된다며 사업 백지화를 주장해 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