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일본 영사관 터 앞 뜬금없는 ‘인력거 동상’ 철거하자
(구)일본 영사관 터 앞 뜬금없는 ‘인력거 동상’ 철거하자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8.28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 중구청 앞 일본풍거리에 일제강점기 시절 하층 청년노동자의 모습을 본뜬 ‘인력거 동상’을 철거하고 ‘평화의 소녀상’을 세워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제기됐다.
 
이달 26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즐거운 사진 찍기용 소품으로 강제노역 중인 조선청년의 인력거 대신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도록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비영리시민단체인 ‘NPO 주민참여’ 소속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빼앗긴 내 땅에서 강점한 왜의 관리를 위한 인력거가 관광자원이 됐다”며 “식민지 시절을 기리기보다는 이겨냄을 위한 ‘평화의 소녀상’으로 대체하여 주길 바란다”고 적었다.

이어 “일본제국 수탈기에 인력거는 하층 노동을 상징한다”며 “왜의 제국주의 첨병인 영사관 건물 앞에 인력거를 설치한 목적은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중구는 지난 2014년 중구청 별관 청사 앞 인도에 인력거 동상과 일본 전통 장식물인 복고양이(마네키네코) 조형물 한 쌍을 설치했다.

개항장 거리를 찾는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는 장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였다.

글쓴이는 “강점당한 식민지 청년이 생계를 위해 끌어야 했던 인력거를 대체해 ‘평화의 소녀상’이 그 자리에 서 있어야 한다”며 “수탈의 기억과 강점당한 역사를 제대로 기억하고 기리기 위해서는 왜인이 몸을 기대던 인력거가 아니라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8일 오전 10시 현재 이 청원 글에는 200여 명이 동의한 상태다.

구청 앞 인력거 동상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중구는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인성 중구청장은 “취임할 때부터 구청 앞에 인력거 동상이 있고 일본풍 거리에 고양이상이 있는 게 뜬금없다고 생각했다”면서도 “예산을 들여서 만들어 놓은 것을 단숨에 철거하는 것도 적절친 않은 것 같아 처리 방향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