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관이 함께 만드는 ‘바이오 인천’
산·학·연·관이 함께 만드는 ‘바이오 인천’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8.20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인천대학교가 공동 주최하고, 아시아생물공학연합체(AFOB)와 인천관광공사가 주관한 ‘2019 바이오 인천 글로벌 콘퍼런스’가 20일 송도컨벤시아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이번 콘퍼런스는 지역의 대표산업인 바이오산업의 발전전략을 공동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이날 박남춘 인천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인천지역 내 바이오 관련 기업, 국제기구, 대학교, 정부기관 등이 상호협력을 통해 의미있는 행사를 만들어낸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계 최대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기지인 인천이 세계적인 바이오·헬스산업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데 있어 중요한 네트워크의 장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후 개막식을 시작으로 ▲바이오의약 콘퍼런스 ▲글로벌 의약품 수출상담회 ▲인천대학교의 ‘글로벌 바이오융합포럼’ ▲국립생물자원관의 ‘바이오 분야 우수 기술 전시회’ 등이 송도컨벤시아 회의실과 로비 등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바이오의약콘퍼런스는 ‘바이오의약의 새로운 지평’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최고의 바이오산업 권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바이오 제약 분야별 미래전망과 바이오 의약품 산업화 촉진전략 등을 논의하는 장이다.

이 자리에서는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과 싱가포르 BIT(Bioprocessing Technology Institute)의 Lam Kong Peng 교수의 기조연설을 필두로 총 4개의 세션이 운영됐다.

또 글로벌 의약품 수출상담회에는 29개국 50개의 글로벌 해외 바이오기업과 80개의 국내 바이오기업 등 총 130개사가 참가해 활발한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개교 40주년 기념 인천대학교 ‘글로벌 바이오융합포럼’은 바이오분야와 각 학제 간 융합 연구결과 30여 편을 발표하는 새로운 시도로 참가자들의 호응을 받았다.

또한 인천에 위치한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바이오 분야 우수 기술’을 알리는 포스터 전시도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충진 시 마이스산업과장은 “다양한 형태의 행사를 한 번에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바이오분야 행사의 시너지효과를 제고하고자 했다”면서, “바이오 콘퍼런스가 지역의 핵심산업인 바이오산업과 마이스산업을 결합한 지역특화 컨벤션으로서 보다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